토요일, 4월 29, 2006

 

전라도 광주에 배치된 오늘의 전염 - 정치 탄압 조직원이 또다시 변신하기. 또 어느 시민을 해치려.

광주와 전남 지역 시민에.

해외에서 활동하던 정치 폭력배들을 광주와 전남지역에 집중 추가 배치하였다.

노무현 대통령은 지역 갈등 전문가 정치 테러 전문가를 전라도 광주에 재배치 하였다. 국가 폭력의 정당화인것이다. 해외에서 자국 시민을 잔인하게 납치 살해하려던 조직원을 광주에 숨겨둔 노무현 대통령!



사는 목적을 분명히 하라 († 로마서 12장 1~2절 ) 04.23 전염이 하는.

사람을 죽이고 위장을 하고 잘먹고 잘살기 위하여 타국 국적이나 취득하겠하고 남들에게는 선하게 살라면서 세균테러에 직업적 납치 암살 작업에 참여하는... 당신이 행하여 보여준 것이 전염 당신이 사는 목적이 아닌가!


백제는 간교하다는 민족의 지도자가 되겠다는 본인을 죽음의 음모로 끌어들이던 당신의 Q는 어디에? Website까지 만들어 목사가 된것을 알릴때도 있었던 것을 기억하나?

전염의 최근 상황에 대한 것은 그의 website. 가서 볼 시간은 없다. 다행인지 그자의 동료들이 골목에 수없이 배치되어있으니. 그는 본인의 소식을 쉽게 알것이다. 물론 본인이 수시로 기록하는 blog들도 있고 하니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닐것이다.

그가 걸어놓은 사진은 전보다 좀더 기계같은 느낌을 준다.

세균에 노출된 본인을보고 미소를 띠던 것과는 좀 다른.

서울에서 본인이 전염의 동료들에게 화학 테러 당하고 위협당할때 Grand Place에서 즐기던 그의 모습과도 다른

광주에 오래전부터 배치되어있는 "전라도 사람하고 다니지 말라 떠들던 교수 부부"하고는 어찌 공조하고 있는지...

Y라 떠들며 본인을 교회에서 암살시도 하기 수일전 지역 갈등 조작하였던 자이다.

위험한 자들이다.

교회에서 사람을 죽이려던 "전염"이란 부부이다. 이들은 직업적인 납치 살인 조직원들이다. 시민들은 이들이 정부에 의해서 배치되어 광주에 있음 알고 경계해야 할 것이다. 이들은 한번 배치되면 "전라도 사람하고 다니지 말라 떠들던 교수 부부"처럼 매우 오랜 기간 있을수도 있다.

직책: 당X장.

이자와 동일한 부류들: 전라도 사람들을 좋아하는 놈이라고 구타하며 협박하던 자들. 본인에게 전라도 사람하고 다니지 말라던 위협하던 전남지역에 배치된 교수부부. 유럽에서 본인을 해치기 위하여 친 김일성 좌익으로 포장하던 전남지역에 배치된 박 교수 (진과장과 배양홍*과 ...그리고 마약으로). 본인의 야당지지를 확인하기 위하여 불란서 파리에서 부르셀까지 왔던 현재 전라남도 지역에 배치된 인물. 등

* 배양홍은 노무현 대통령이 별을 달아 장군을 만든 자칭 별도 떤다는 기무사 장교.

이들의 위장은 철저하다. 신학생에서 의대교수 차관급 외교관 음대교수. 누가 그들을 시민을 그들의 필요에 따라 죽일수 있는 자들이라고 의심하겠는가?

노무현 대통령 말하기를 : “따라서 외부 세계에 대해서는 법을 존중하지 않으면서 무조건 비열한 수단을 동원해 공격하고, 내부에서는 철저한 충성과 보상관계를 토대로 해 주종관계를 맺고 물질적, 명예적 보상을 갈라먹는 폐쇄적 조폭문화를 끝내야 한다”.

놀랍지만 놀라운 새로운 위장은 이미 아니다.

이들의 지역 갈등 조작과 정치 갈등 조작은 사람을 해치기 위한 것이니 시민들의 안전을 위한 경계가 매우 필요한 시점이다.

글을 쓸때 경찰 싸이랜이나 울린다고 무었이 달라지나? 테러범은 테러범인것을 돈이 많거나 없거나!

금요일, 4월 28, 2006

 

정보부의 Sony 카메라

정보부 직원들이 이런 저런 가장을 하고 (때로는 청와대 앞에서, 백화점 등에서) 굳이 다양한 Sony 카메라를 보여주며

Sony 카메라 구입을 유도 하는 이유는 무었이였을까?

(최근 본인이 다니던 길목에 군복/군복 유사품으로 보이는 물건을 파는 것이 등장하였었다. 그리고 근자에 사용관련 법규가 알려졌고. - 사게만들고 나쁜놈 만들고 그런건가? 언제부터 그런 일 시작되었나? 아주 오래된 방법이다.)

(망원랜즈 유도는 불필요한 것 - 본인을 반정부 정치범으로 조작하려던 자가 망원랜즈 단 카메라는 손으로 들고 다니며 폼 잡는 것일 뿐이라 설명하였다. 특히 본인처럼 초보자에게는. 친절하게도 무슨 이유인지 촬영 기초 지식을 본인에게 설명하였다. 참고로 본인이 SLR카메라를 살 필요성을 만든 자가 그의 동료 전염이였다.)

폴쉬에 - 너무 비싼거 아닌가? 지금은 글쓰기에 너무 바빠서.

국정원의 오줌싸게 들을 위한 저장용.

부르셀에서 오줌싸게 보고 배웟나?

목요일, 4월 27, 2006

 

대사관 공사는 납치 암살 조직속에서

노아의 수다 소리 - 덕분에 대사관에 전에 언급하지 않았던 자를 언급할 기회를 가지기로 하였다.

대사관 공사라나...

공사라는 인물에게 눈길을 가게한 자는 다름 아닌 무관이 정보수집을 한다고 일부러 모두 들으라고 떠들던 자. 후일 목사가 된 신학생이다. 본인의 목을 조른 최 교수 (당시는 박사과정 학생.) 를 비롯하여 많은 자들을 손가락으로 일일이 가르키며 본인에게 그들의 구체적 조직원들을 알게 한 자가 신학생이다. 물론 중요 대사관의 인물들을. 이자들중에는 최대화 대사가 본인을 위협하던 자리에 있던 자들도 여럿있었다.

일일이 설명을 하여 가며. 그는 각 구성원의 신체적 특징을 비하하고 주로 그들 함께 행동해야 하는 사름들에 대하여 비하하기 좋게 잘 포장하여 말을 한다. 물론 후일 문제를 만들기 위함이다. Trouble Agent Caleb처럼. (노길상에 대하여는 말이 없었다. 노길상을 언급하며 말을 하자 겁을 먹던 국정원 직원도 있었다. 세균 테러범 노길상의 실제 직책이 무었이길래?)

이 자 덕분에 본인에게 가까이 오지 못하게 하여야 할 자들을 어느 정도 알수 있었다. 물론 그들이 얼마나 잔인한 짓을 꾸미고있는가는 말하지 않았지만. 이들은 가족을 이용하여 접근하는 수법등을 여러번 사용하였다.

공사는 때때로 아무 말없이 심각한 표정으로 주위에 머물곤 하였다. 그의 다른 사람도 작은 미소만 띨뿐. 그들은 시종 일관 무언.

본인을 직접 위협까지 하던 차관급 최대화 대사의 바로 아래라 하였으니...

 

병주고 약주고 분열과 갈등을 조장하면서 무슨 종류의 통합을 원하나?

세균 테러 한후 중국인들까지 동원한 세균 테러 행각이 드러나자 김대중 대통령의 테러 조직은 본인에게 시간이 경과 된후 치료약을 보냈다.

일부러 문제를 야기하고 구원의 기사처럼 잔다르크 처럼 문제 해결하는 소모적인 정치 행태.

일부러 대통령을 비이성적으로 비방하고 이에 동조하는 자들을 만드는 소모적인 정치 형태.

사회 갈등을 고의적으로 정치 갈등을 고의적으로 만들어 편가르기를 하고

어제 정보부 운전자 처럼 교묘한 편가르기 말을 하는 자들. 있는 자들을 처단하고 권력을 가진 자들을 처단하라 외치기를 원하는가? 자신들이 권력을 장악하고 있지 않은가? 과거에 가진 자들을 처단하라 외치게 하고픈가? 웃기는 3류 극이다.

국가의 영토적 분열에다 정신적 정치적 사회적 분열까지 자신들의 영달을 위하여 만들어낸 정치 행태.

이상한 심부름꾼 애국자가 신문과 TV에 출현을 그칠줄 모르고...

위협을 주기위하여 본인이 서울에 돌아온 후 창문아래에서 일부러 각목과 널판지를 집어 던지며 싸우더 건장한 그런 일이외에는 취미가 없는 자들이 벌이던 3류 극. 실감나게 건너편에서 서로 주먹으로 치고 때리던 3류 폭력배 연극처럼

세상에는 다양한 사람의 자유와 생명을 해치는 3류 극이 마구 열리고 있다. 자신들의 영달을 위하여.

고통속에 몰아 넣고 구원이라는 할일 만들어 구원해 주면 훌륭한 정치인되나? 꾀나 혁명적인 정치 공작 사상 이다. 사회가 시끄러울수록 편안하고 얻는 것이 있는 자들.

 

고문과 폭력에 해당하는 고통을 유발하는 화학가스를 사용하여

고문과 폭력에 해당하는 고통을 유발하는 화학가스를 사용하여 자신이 부인하는 폭력에 바탕을 둔 정치 사상을 가진 인물임을 증명할때

또한번의 습관화된 실망이다.

수요일, 4월 26, 2006

 

노무현 대통령의 청와대 앞에 가보니 26차 - 한명숙 국무총리로 교체되었어도 테러 은폐와 위협에는 변한 것이 없다.

In front of President Moo-hyun Roh's Blue House (26) 특이한 아침 인사를 하는 청와대 (靑瓦坮).

아침 7:30 - 8:30

길을 막으며 본인 이름을 묻지만 황성X라는 경찰복장의 인물 무선기에서는 본인 이름이 들린다.
길을 막는 이유도 댈수 없는 노무현 대통령 (盧武鉉 大統領) 의 청와대 (靑瓦坮)

옆의 검은 복장은 전에 보던 말로 시비 걸기 좋아하던 송평준의 인상 착이를 한 자다. 이자는 오늘도 시비건다.

국무총리가 교체되었어도 청와대 앞에서 길을 막고 시비걸던 자들을 배치 하는 것에는 변화가 없다. 청와대의 새로운 인사법? - 길에 배치된 특공대?라는 자중 하나는 무슨 문제가 다리 사이에 있는지 다리 사이에 넣고 보라 긇어댄다. 코끼리가 등을 나무에 긇어대는 것처럼. 요란하게. (다리 사이인지 둔부 사이인지 허리까지 굽혀서 한참을 요란하게.) 특공대라 하며 하는 일이 이런것인가? (SG1S0383.PEF)



그래도 카메라 앞에서는 부끄러운지. 신임 총리를 가진 (韓明淑 國務總理 任命) 청와대 앞의 아침 풍경이다.

돌아오는 길 차안에서 정보부의 운전자는 정치 비방을 한다. 교묘한 말장난. 데모한 예를 들며 수배되면 재산까지 차압된다는 말을 하며 욕설을 한다. 여자들 모두 짤렸다고. 본인에게 들으라 하는 입심 좋은 자의 말. 이해찬 국무총리에서 한명숙 국무총리 (韓明淑 國務總理)로 교체되도 청와대의 입심은 여전하다.

공식적으로는 민주화를 말하며 비밀리에 납치 암살 세균 테러 조직 (納致 暗殺 組織)을 폭력 음모 정치를 위하여 운영하는 김대중 대통령 (金大中 大統領) 이 퇴임후에도 절대 위치를 지키고 있는 대한 민국의 현실에서 이들의 말 장난은 사람을 죽이기 위한 구실을 만드는 것이다.

청와대 앞에서 준비된 차를 탄다는 것은 이런 소리를 듣는 위험을 동반한다.

그런 입심으로 친 김일성 좌익 반정부 (左翼 共産主義者)로 김정일 (金正日) 암살(暗殺)할 친미 극우(極右) 로 포장하려 하였던 것 아닌가! 마약 (痲藥)에 세균(細菌). 여자에 돈.

아침 인사가 너무 자유로운 청와대를 생각하며.

PS: 길을 막던 송평준을 기억나게 하는 자 본인의 손에 든 카메라에 자신의 목을 가져다 댄다. 참고로 전에 허리를 다치게 한 특공대? 라는 자들이 안보인다 하자 위의 3명 (가운데 다리 사이를 긇는자) 이 출현하였다. 오늘 등뒤로 지나간 자들은 이들이 특공대라 전에 전한 복장의 자들이다. 집단으로.

PS1: 민주주의를 주장 하였다고 주장한다면 그에 알맞게 행동하여 보여야 할것이다. 고통을 유발하는 화학가스를 사용함은 폭력 정치를 갈구하는 조직폭력배의 하나임을 증명하는 것이다. 말로만 폭력을 통한 정치를 부인할 뿐이지.

화요일, 4월 25, 2006

 

독일에서 독일로 파괴하기 위하여 납치 암살 하기 위하여

도대체 몇명인가? 폭력과 음모가 정치의 도구 통치의 도구가 해외 인민?의 보호 도구가 되던

이를 기억하기 위해서 독일과 관계된 여러가지 일들을 종합하여 본다.

송평준에서 함용선까지.

사람을 파괴하기위한 교묘한 시도에서 친절하게 정체까지 드러내는 납치 암살 음모까지.


독일과의 이상한 인연은 본인이 벨기에에 도착한 80년대 송평준과 시작된다.

송평준 (이상한 사고, 대사관 정보부 직원들 등뒤에 두고 점심을, 선보러 간다고 도와 달라고, 특이한 점은 마지막 송의 출현. 책보던 주말 시간이 없는데 여행가자고. 말 않되는 짓하고 마지막을 장식.) (이 송가와 동시절에 본인을 반정부라 칭하던 자가 있었으며 이자 또한 미국을 말하던 자이다. 무슨 이유로 많은 자들이 미국을 말하며 위세를 올렸을까? 인터폴을 떠들며 위협하려던 노길상 같은 수법이였을까?)

(송가에 대하여 소식을 본인에게 묻던자: 이자가 다름아닌 미국 정보부에 자신의 친척이 있으며 대한 담당이라고 말한자이다. 그 인물은 밤마다 잠자리를 바꾼다며... 하지만 이 인물은 본국으로 귀국하였고 이 인물이 본인에게 접근시킨 엘리자베스라는 인물을 통하여 이혼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물론 서로 다 아는 사이에 본인에게 송의 소식을 물을 필요가 없음에도. 본인에게 좌익으로 죄목을 만들어 해치려던 자가 본인에게 이혼하려 한다는 소식을 전하는 것은 본인에게 사람의 피와 살을 먹겠는냐고 협박하던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 폭력배가 협박하던 자리에서 자신이 이혼하고 더이쁜 여자와 결혼할 것이라고 말하는 것과 일맥 상통하는 것이다.

또한 본인의 목을 사람들 앞에서 조른던 최교수 (모대학 교수)도 이 인물과 동조하던 인물로 최교수를 그는 현지인과 다름 없는 사람이라 하였다. 서울에 있는 최교수는 본인 거처에서 멀지 않은 장소에서 교수 생활을 하고 있다.

참고로 정보부 직원들 중에는 자신들의 정체를 숨기기위하여 거짓 이혼을 하는 자들이 있다. 이런 자들이 송과 연결된 자들이다.)

(송과 비슷한 나이의 한 인물이 자주 보조를 맏추며 그를 거들었다. 그러나 이자는 이런 음모에 참가 하지는 않았다. 송평준보다 나이가 조금 더 많고 송이 존칭어를 사용하던 자를 주말마다 볼수 있었다.)

송과 연결된 여자. (이 여자가 본인의 밀수 범죄자로 조작하려던 자이다. 또한 애국자 I과도 관계가 있는 여자다.)

송의 여자와 연결된 어느 부부. (이자는 재차 본인에게 음모를 하기 위하여 부르셀에서 전화까지 걸며 접근 시도)

본인이 쓰고 있던 안경을 자연스럽게 부스던 구라파형 외모의 여성.

김종길 부부와 갑자기 나타나 위협적인 말을 하고 사라진 독일을 팔던 4명. (이들이 준 전화번호를 돌리니 전화기는 울렸으나 아무도 받지 않았다.)

김종길이 나타나던 당시 본인주위에서 있던 런던에 배치된 Popeye와 같이 활동하던 자는 본인을 독일을 경유하여 제 3국으로 유인하려 하였다. (그 당시 한국어를 유창히 하는 중국인? 과 함께 전염의 친구 목사가 접근하던 때다. 이 목사라는 인물도 본인이 유인책에 넘어가도록 말을 거들었다. 이 목사라는 인물은 사람이 비참하게 죽는 것과 더럽고 비관적인것을 말하는 취미?가 있다.)

부르셀에서 서부 독일의 모 대도시로 본인을 유인하려던 함용선. (반기문 차관의 동료인 차관급대사 최대화의 대사관 영사를 통해서 본인에게 보내낸 자.) 자신이 미국으로 이민 간다 떠들게 하던 최대화 대사가 영사를 통하여 본인에게 접근하게한 자가 함용선 원장이다. 그가 준 명함에 있는 전화번호를 돌리니 함용선이 나왔고 ...

 

조작하기 위하여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거부감 나는 비판을 하는 애국자

신기한 애국 - 약자를 위협하고 먹고 사는 것도 애국이 되었으니...

그가 까끔 유명 신문에 노무현 대통령이나 김대중 대통령에 대하여 거부감 나는 균형을 잃은 비판 아닌 비판을 늘어 놓는다. 대학교 부총장까지 하여서 인지 화려한? 표현으로 대통령에 대한 비판과 욕설에 가까운 표현들을 늘어놓는다.

최고 권력자를 위하여 위협과 음모까지 하는 인물이 무슨 이유로 이런 욕설에 가까운 비판을 시민들에게 전달하는가? (사건을 은폐하기 위하여 유사한 내용을 조작하여 만들고 거부감 나는 내용으로 포장하여 유포하는 것이다. 그리하여 사건과 정부에서 조작 유포한 소리에 시민들이 파 묻혀 시민들이 사건을 볼수 없게 만드는 것이다. )

정부에서 만드는 정부 비판이다. 일종의 여론 조작인 것이다.

정부를 위한 부총장 출신의 때때로 정보원.

그의 과도한 균형을 잃은 비판을 읽다보면 비판 그 자체가 거북러워지고 다른 이들의 참 비판이 가리워 진다. 건설적인 비판을 가리는 것이다.

물론 이것만이 목적은 아니다. 다른이들의 동정을 영탐하고 그들의...

이사람이 미 수복 북부 지역에서 탈출한 사람들에게 무슨 생각을 가지고 있을까?

과연 이 먹고 살려고 무었이든지 한다는 사람들중에 한 인물을 링컨이 부활한다면 어찌 평가 할까?

PS: 사라진다더니 아직도 안사라지고. Noah1 Noah2 두 인물에 특별히 쓸 시간 없다. 본인에게 시비나걸던 심부름꾼 경찰들에게나 가보십시오.

Noah1 (장남) Noah2 (차남) 가 함께 나타난다. 오후 1시경. (Noah W, Noah M) 다수의 위장 인물들... 어느 여직원은 전에 꽃뱀 역활까지 수차 한적이있다. (Noah W는 자신들이 고통을 흉곽에 야기하는 가스를 사용함은 스스로 알린 자. 잔인한 짓을 즐거워 함. 여성. Noah M이 쇠를 가는 심부름꾼이다. 남성.) 노아 4인은 일가족으로 자처한다. Noah M과 Noah1, 2와는 혈연관계는 없다 한다. 교묘한 반 전라도 지역 감정 조작을 한다.

더 참여하고 있는 자가 있는 지는 알수 없다. 그것은 아름다운 정치 지도자가 할일.

This page is powered by Blogger. Isn't yours?